‘3분기 신호탄’ 회사채 흥행 지속…롯데렌탈·증권금융 1兆 이상 몰려



시장 금리의 인상 기조 속에서 회사채 수요 예측 흥행이 지속되고 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회사채를 발행하는 롯데렌탈이 1조2000억원, 한국증권금융이 1조1000억원 이상의 자금을 받아냈고, E1과 DL건설도 양호한 결과를 거뒀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전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롯데렌탈은 3년물로 800억원 모집에 5940억원, 5년물로 800억원 모집에 5590억원, 7년물로 400억원 모집에 900억원의 자금을 받아 총 2000억…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