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 독립운동했다’던 최재형 후보, 친일파 가문 논란 ‘일파만파’



문재인 정부에서 감사원장을 맡았다가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로 나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알려졌지만, 실은 친일파 집안이라는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박수현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처장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최재형 조부와 증조부의 행적은 독립운동가의 삶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완용처럼 1급 친일은 아니라 하더라도, 지속적으로 부역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최재형 캠프는 자신 가문의…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