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뜨거웠던 화학주…피크아웃 우려에 속절없이 추락



올해 상반기 증시를 주름잡았던 화학주가 연일 추락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진 여파다. 화학주 전반의 전망과 목표주가가 하향세지만, 효성티앤씨 등 일부 종목에 대해선 긍정적 시각이 유지됐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화학주는 이달 들어 10% 이상 하락했다. 효성티앤씨는 전날 3.5% 급락한 74만50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이달에만 14% 떨어졌다. 같은 기간 효성화학도 14% 하락했다. 이어 롯데케미칼과 금호석유도 각각 …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