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전 대통령 입원 후 빌 클린턴과 대화

바이든 전 대통령 입원후 클린턴과 대화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은 금요일 클린턴 전 대통령이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한 후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다고 말했다.

“글쎄요, 저는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싶었고, 제가 그와 연락을 취하려고 노력해왔기 때문에, 그는 잘
지내고 있어요,”라고 코네티컷에서 바이든은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리고 그는 퇴원할 예정이고, 우리는 전에
우리가 함께 하기로 했던 것에 대해 이야기 했습니다.”
바이든은 클린턴을 한동안 보지 못했음을 인정했지만, 그는 클린턴이 와서 “점심을 먹고 이야기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고, 전 대통령은 “왜 내가 추구하는 정치가 이치에 맞는다고 생각했는지에 대해 매우 고무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심각한 상태가 아닙니다. 내가 알기로는 그는 곧 풀려날 거야. 그것이 내일이건 다음날이건, 저는 모릅니다,”라고
바이든은 말했다.
이 대화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바이든은 병원에서 클린턴에게 연락을 취했고 그들은 정치에서 가장 최근의 것을
따라잡는 것을 포함한 즐거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두 사람은 다가오는 선거와 클린턴의 오랜 친구인 테리 매컬리프가
트럼프를 앞지른 공화당 글렌 영킨에 대항하는 결과적인 경선에 출마하는 버지니아 주지사 경선에 대해 논의했다.
그 출처는 더 이상 자세한 내용을 공유하지 않을 것이다. 매컬리프는 클린턴 부부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냈고 DNC 의장도
지낸 바 있어 버지니아 경선은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후보의 대결 구도로 비쳐지고 있다. 매컬리프는 민주당 유권자들의
무관심과 투표권 이탈의 도전에 대해 논의했다.

이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클린턴은 여전히 병원에서 감시를 받고 있으며 계속해서 호전되고 있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CNN은 앞서 통화가 이루어졌다고 보도했었다.
바이든은 이날 오전 한 행사에서 임박한 대화를 암시했다.
바이든은 코네티컷에서 “나는 당신이 클린턴 대통령에 대해 묻고 있다는 것을 안다. 나는 전화를 교환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강연대를 두드리며 덧붙였다. “그는 하나님이 원하시지만, 잘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제가 그와 이야기 할 때, 여러분 모두에게 알려드리겠습니다.”
힐러리는 캘리포니아 어바인 메디컬 센터 중환자실에 입원해 요로감염으로 혈류로 번졌다고 그의 주치의가 목요일 CNN에 말했다. 그의 의사와 직원들에 따르면, 그는 기분이 좋아 가족과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며, 일어나서 걷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