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의 노동자들은 정부가 노조를

미얀마의 노동자들은 정부가 노조를 분쇄하면서 취약한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미얀마의 노동자들은

오피사이트 노동계 지도자들과 ILO는 노조가 군사정권으로부터 ‘실존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말한다.

미얀마 노동조합은 군부가 쿠데타로 집권한 지 19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군부의 탄압 속에 거의 무너지고 말았다고 노동조합 관계자와 노동자들이 말했다.

인수한 지 한 달 후인 2021년 3월 1일, 새로 구성된 정부의 출입국 관리부는 16개의 노동 조합과 노동

운동가 단체를 불법으로 선언했습니다. 노동자의 권리를 옹호하는 활동가와 그들이 대표하는 단체는 이후 당국의 잦은 괴롭힘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양곤의 국제노동기구(ILO)는 8월 24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노동자와 이민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조합과 시민사회단체(CSO)가 미얀마 인수 이후 “실존적 위협에 직면한다”고 경고했다. 이른바 “표적 박해” 속에서 활동하는 능력에 한계가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노동자를 지원하는 노동조합과 CSO는 자의적인 체포, 구금, 폭력 행위,

집과 사무실에 대한 급습, 장비 압수, 협박 전화, 심문과 감시에 직면해 있다고 한다.

ILO는 단속으로 인해 근로자들이 고용주의 손에 넘어가고 직장에서 다양한 형태의 학대를 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021년 3월 14일, 익명의 개인 그룹이 Yangon 지역 Shwe Pyitha 타운에 있는 중국인

소유의 No. 2 Solamoda Garment Factory에 불을 지르면서 구조물이 파괴되고 1,200명 이상의 근로자가 실직했습니다.

미얀마의 노동자들은

피해를 입은 노동자들은 최근 RFA Burmese에 회사가 그들에게 23억 미얀마 짯(미화 110만 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지만 아직 그렇게 하지 않았으며 당국은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익명을 조건으로 RFA와 통화한 한 의류 공장 노동자는 미얀마가 오랜 노동권 침해 역사를 갖고

있지만 쿠데타 이후 상황이 크게 악화됐다고 말했다.

“요즘 회사에서 근로자를 고용할 때 일용직만 구합니다. 그들은 급여[와 혜택]가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노동자는 말했다.

“좋아하면 가져가. 하지만 받아들일 수 없다면 떠날 수밖에 없다… 해고나 해고를 당하면 법에

따라 보상을 청구할 수 있는 직업은 더 이상 없다”고 말했다.

‘완전히 뿌리 뽑혔다’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양곤의 공장 노동자는 노동자를 대신해 싸울 노동조합이 없기 때문에

미얀마에서 노동권을 요구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렵다고 말했다.

노동자는 “노동자들이 단결하고 모든 공장에 노동조합이 있으면 일방적인 규제에 맞서 교섭하고 싸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렇지 않으면 … 경영진은 노동자들 사이에 의심과 반대를 심을 것입니다.”

ILO의 조사 결과에 대해 정부 노동부는 9월 2일 성명을 내고 미얀마에서 노동 단체가 공격을 받고

있다는 주장을 거부했다. 그룹은 자유롭게 결성하고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미얀마 총노조연맹(FGWM) 관계자는 RFA에 노동조합이 조직적으로 뿌리를 뽑고 있으며 더 이상 노동자를 보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노동조합이 직장에서 사라졌습니다. ILO가 보고한 것보다 상황이 더 심각하다”고 말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