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우량주 사들인 개미 울상…시총 상위주 수난시대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주가가 출렁이면서 개인 투자자들이 속을 태우고 있다.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 개인은 대형 우량주를 선택했지만 이들 종목은 시총이 적게는 수조원에서 많게는 수십조원 증발하며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지난달 9일부터 이달 8일까지 최근 1개월 간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사들였다. 순매수금액은 7조4281억원으로 해당 기간 개인의 증시 전체 순매수 규모(11조9196…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