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랜우드PE, SK계열사 두곳 투자 검토…‘화학사업 시너지’ 통할까



토종 사모펀드(PEF 운용사)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가 SK그룹 화학계열사인 SK종합화학과 SK E&S의 투자유치전에 잇따라 도전장을 내 주목된다. 앞서 PI첨단소재(구 SKC코오롱PI)와 CJ올리브영 등에 투자하며 두각을 나타낸 글랜우드PE가 공격적인 투자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글랜우드PE는 상반기 9000억원 규모의 2호 블라인드펀드 결성을 완료하고 신규 투자 대상을 검토해 왔다. 글랜우드는 앞서 45…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추천 기사 글